ES가 드리는 봄 인사

능강 기슭 오솔길에 아지랑이 피어오르고
한려수도 달아마을엔 동백이 수줍게 피고
탐라 곶자왈은 유채로 노랗게 물이 듭니다.

인동(忍冬)의 끝에서
ES가 봄기운 즈려밟아 오실 가인(佳人)을 기다립니다.

클럽 ES 촌장 이종용 드림

0 replies on “ES가 드리는 봄 인사”